본문 바로가기

  • JEAN'S DINER 파프리카 초밥   파프리카는 제가 편애하는 재료 중 하나입니다. 다이어트 식단에 늘 이름을 올리던 명성 덕분이겠죠. 실은 인생 최대치 몸무게를 갱신했을 때, 100% 현미밥과 닭가슴살, 브로콜리 그리고 파프리카만 먹고살았던 적이 있어요. 나 자신과의 꽤 지루한 싸움이었는데, 그땐 무슨 불꽃 의지가 샘솟았던지 기어이 다이어트에 성공하고야 말았죠. 약 2주간 지속된 다이어트로 5kg나 감량했던걸요. 7kg였나. 그때의 기억으로 '현미,.. 더보기
  • JEAN'S DINER 발사믹을 곁들인 체리 콩포트 티라미수에 얹은 체리는 그야말로 정물화 같은 느낌이었다면, 체리에 알알이 맺힌 아버지의 사랑을 조금은 길게 유예할 수 있도록 콩포트를 졸이기로 했다. 칼로 체리 단면을 반으로 가르고, 씨앗을 도려 낸다. 방울토마토보다 더 작고 귀여운 3년생 체리 열매가 내후년에는 얼마나 더 차오를 것인지 괜스레 기대감을 안고서. 잼을 졸이는 일은 일상 다반사가 되었다. 제철 과일을 계절의 뒤안길로 보낼 때마다 통과의례처럼.. 더보기
  • JEAN'S DINER 체리를 얹은 티라미수 두 해 전 아버지는 과수원 한 귀퉁이에 심심풀이 과실수를 심었다. 살구, 자두, 아로니아, 체리, 호두나무 각 한 그루씩. 이듬해, 여름의 문턱에서 결실을 맺은 살구 속으로 발그레한 여름이 가득 차 있었고 늦가을 열매를 맺은 추희는 겨우 서너 개가 달렸다나. 그 어떤 성분이 눈에 좋다며 유행 따라 심은 아로니아는 무섭게 가지를 뻗어 나가고 있지만 떫은맛 탓에 찬밥 신세다. 게 중 가장 비싼 몸값을 자랑한 체리 묘목은.. 더보기